상단여백
HOME 뉴스 정치
안경환 사퇴...오히려 ‘검찰 개혁’ 목소리 높아져표창원 의원 ‘개인 의견’, 노회찬 · 이재명 추천

안경환 법무부장관 후보자가 사퇴하면서 정치권 일각에서는 오히려 검찰 개혁을 강조하는 목소리가 높이고 있다. 안 후보자가 사퇴한 과거의 ‘강제 혼인신고’가 여론의 반발을 불러온 것은 사실이지만 검찰 개혁을 반대하는 기득권 세력의 ‘조직적 음모’가 있다는 의심도 커지고 있다.

표창원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자진 사퇴한 안경환 전 후보자를 대신할 법무부 장관 후보자 6명을 ‘개인 의견’으로 추천했다.

표 의원은 18일 페이스북을 통해 “개인적으로 법무장관 후보자로 협치 의미 살려 노회찬 정의당 의원을 추천한다”고 밝혀 눈길을 끌었다.

이어 “개혁의 상징인 변호사 출신 이재명 성남 시장, 최강욱 변호사, 재심 전문 박준영 변호사, 거리의 변호사 박주민 (더불어민주당) 의원, 그리고 학자인 한인섭 서울대 교수님” 등 모두 6명을 추천했다.

표 의원은 자신의 추천에 대해 “그냥 제 개인적 의견일 뿐”이라고 분명히 밝혔지만 안경환 법무부장관 후보자의 사퇴로 법무부와 검찰 개혁이 미뤄져선 안 된다는 의미로 읽힌다.

안경환 후보자 사퇴 이후 청와대는 “검찰 개혁에 반대하는 조직적인 움직임이 여러 곳에서 파악됐다”며 “이런 흐름을 예의주시하고 있으며 움직임이 확인되면 좌시하지 않겠다”고 밝힌 것으로 전해졌다.

 

 

 

선대원  ghnews21@gmail.com

<저작권자 © 영호남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선대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