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오피니언 칼럼
‘씨발껏 군수님’을 아시나요?박병종 고흥군수, 성교육 현장의 ‘욕설 사전’
박병종 고흥군수

“네 지랄할 놈의 사업을 했냐”
“문재인정부 서둘지 마. 치매센터?... 네 X같은 짓거리 하지 마라”
성교육 여강사 소개 "강사님 이뻐. 허리가 24. 매력 포인트"
성희롱ㆍ욕설 논란 중... 민주당 전남도당 공직후보자검증위원장, 인성교육대상 수상

 

"강사님, 해도나 이뻐. 이것이 성희롱이 될지 모르지만 날씬하다는 것은 성희롱 안 되겠제? 허리가 24. 매력 포인트..."

2017년 7월 박병종 고흥군수가 ‘4대 폭력 예방 교육’ 현장에서 여성 강사를 소개하며 한 발언입니다. 고흥군 공무원 6백여 명과 고흥군의회 의원들이 교육을 받기 위해 참석한 자리였습니다.

박 군수는 4대 폭력 (성희롱, 성매매, 성폭력, 가정폭력) 예방을 위한 교육 현장에서 그 강의 주제에 해당하는 성희롱 교육을 미리 조롱한 것일까요? 이 날 강의에서는 성희롱 교육 내용은 없었다고 합니다. 여성 강사가 박 군수의 ‘성희롱성 발언’을 사례로 들며 설명해야 하는 부담 때문에 그랬을까요?

박 군수는 대단합니다. 성교육의 의미와 목적을 한 방에 날려버립니다.

역시 지난해 10월에 있었던 공무원 대상 성평등교육 현장에서는 아주 다양한 ‘욕설 잔치’가 벌어집니다.

성평등 교육 강사 앞에서 중앙 정부 감사의 문제점을 지적하면서 “네 지랄할 놈의 사업을 했냐”고 목소리를 높입니다. 또 대통령 공약사업인 치매안심센터에 대해 “효율성 제로”라고 불만을 제기하면서 “문재인 정부도 뭐 빨리빨리 하려고 하지 마라..... 네 X같은 짓거리 하지 마라 그랬어.”라고 합니다. X는 욕할 때 섞어 쓰는, 남성의 성기를 지칭하는 비속어입니다.

“나 없으면 씨발거.... 씨발거”라며 ‘씨발거’라는 단어는 박 군수의 발언에 접속사처럼 붙어 다닙니다. 박 군수가 참석한 공식석상에서는 이 ‘씨발거’라는 단어가 거의 빠짐없이 등장합니다.

한 인터넷 포털사이트에서 ‘씨발’을 검색해 보았습니다. 어린 학생들의 질문과 답변으로 보입니다.

“씨발의 뜻이 뭐예요? 맨날 우리 누나는 씨발이라고 하는데 뜻을 모르겠대요”

“그 뜻은 엄마가 그러는데 아주 나쁜 대표적 욕이에요”
“씨발의 뜻은 욕이니 누나에게 욕 쓰지 말라고 하세요. 세 살 버릇 여든 간다라는 말 알지요?”
“씨발은 욕이죠. 그것도 욕 중 가장 심한 욕이에요”

그런데 박 군수는 지난 몇 년간 군민과의 대화 등 공식적인 자리에서 이 ‘씨발거’에 대해 독특한 해석을 내놓았습니다. 자신이 자주 언급하는 ‘시발껏’은 “처음 ‘시’(始)자로서 초심을 잃지 않고 ‘발’로 힘‘껏’ 뛰겠다.”라는 뜻이라고 강변합니다. '박병종 국어사전'에만 나오는 낱말 풀이입니다. 박 군수는 중앙부처를 방문해 일이 잘 안될 때 담당자 앞에서 “씨발거”라고 하면 해결됐고 “점잖은 한승수 국무총리”에게도 “씨발거”라고 했더니 일이 해결됐다고 자랑합니다.

‘씨발껏’은 박 군수가 뭐라고 해석해도 사회통념상 욕입니다. 영어로 “Fuck!”이고 중국어로는 “十八代!(십팔대)”입니다. 모두 남녀의 성교를 의미합니다. 중국어의 “十八代!”는 ‘스빠따이’라고 발음하는데 18대 조상하고 어쩌고저쩌고 한다는 뜻으로 중국에서는 가장 큰 욕입니다. 특정 국회의원에게 욕을 대신하여 18원의 후원금을 계좌에 입금해 화제가 되기도 했습니다. 어린 학생들의 문답에서도 확인되는 욕설을 박 군수는 그 뜻을 뻔뻔하게 위장하고 있습니다.

'씨발껏' 위장 해석 "초심을 잃지 않고 ‘발’로 힘‘껏’ 뛰겠다"

박 군수의 성희롱성 발언과 욕설에 대해 고흥 지역의 한 주민이 민원을 제기했습니다. 지난해 주민 A씨는 국민권익위원회 국민신문고에 박 군수의 성교육 현장의 성희롱성 발언과 공식석상의 상습적인 ‘씨발거’ 욕설에 대해 대책을 요구했습니다.

민원인은 처음 권익위원회에 보낸 민원 서류 말미에 이렇게 부탁의 말을 붙여 놓았습니다.

( 혹시 이 진정 사실을 지자체장에게 알려 대비책을 마련하거나 입단속을 하거나 제보자를 색출하는 일이 없기를 바랍니다. )

그런데 국가기관의 민원 처리 과정도 한심합니다. 국민권익위원회는 전라남도로, 전라남도는 고흥군으로 이 민원을 처리하라고 내려 보냅니다. 고양이한테 생선을 맡긴 격입니다. 고흥군은 고양이가 되어 이 생선 민원인을 잡아먹으려고 합니다.

민원인 A씨에게 보낸 회신에서 고흥군 감사계는 고흥군수를 감사(?)한 다음 ‘씨발껏’에 대한 박병종 군수의 뻔뻔한 해석을 그대로 옮겨 놓고 한 술 더 뜹니다.

「시발껏」은 “초심(始) 잃지 않고 발로 힘껏 뛰겠다.”라는 의미로 여러 장소에서 사용해왔기 때문에 그 의미를 알 만한 사람은 다 아는 말입니다. 청중이 누구이건 어느 자리에서나 -국회의원, 장․차관, 교수 등이 있는 자리에서도 - 이렇게 표현합니다. 귀를 열고 마음을 여신 분들은 「시발거」가 무슨 말인지 잘 알아듣습니다. 귀를 막고 마음을 닫으면 욕으로 들릴 뿐입니다. 안타깝습니다.

민원 회신 마지막 장식은 더욱 가관입니다. 아예 으름장을 놓았습니다.

“큰 틀과 맥락은 놔두고, 작은 트집을 부풀리고 왜곡하여 군정 발목잡기와 갈등․반목을 조장하는 행위는 더 이상 묵과하지 않겠습니다.”

묵과하지 않고 어떻게 한다는 뜻일까요? 민원인에게 보낸 회신에 공공기관이 이렇게 협박성 답변으로 장식하는 경우를 저는 일찍이 본 적이 없습니다. 고흥군은 누구를 위해 존재하는 기관일까요? 박병종 군수가 곧 고흥군일까요? 고흥군의 주인인 주민의 입장에서 보자면 '묵과할 수 없는' 주객전도이고 참으로 오만한 적반하장입니다.

박병종 군수는 최근 헌법 개정에도 실질적인 지방자치를 보장하는 자치분권이 반영돼야 한다고 역설합니다. 지당하신 말씀입니다. 그런데 헌법 개정 전에 박 군수는 자신의 ‘씨발것’ 욕설 사전부터 개정하는 것이 옳은 순서일 것 같습니다. 그래야 전국 지방자치단체장 중 ‘욕설 자치분권’의 선두 주자라는 오명을 얻지 않을 것입니다. 

'욕설 자치분권'의 선두 주자?

성희롱과 욕설 논란에도 불구하고 박 군수에 대해 거꾸로 가는 평가도 있습니다.

역설적이게도 박 군수는 지방선거를 앞둔 지난 2월 더불어민주당 전남도당 공직후보자검증위원회 위원장을 맡았습니다. 검증위는 후보자의 자질과 도덕성 등을 검증해 후보자의 자격 여부를 심사합니다. 성희롱 발언에 대한 언론의 취재가 시작된 최근  민주당 검증위원장은 교체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박 군수는 더불어민주당 소속 3선 군수입니다.

참, 자칫 빠뜨릴 뻔했습니다. 최근 어느 이름 모를 단체에서 박병종 군수에게 인성교육대상을 주었다고 합니다. 이 단체가 박 군수에게 수여한 인성교육대상 관련 기사는 이렇습니다.

"박병종 군수는 전국 시장·군수·구청장협의회 대변인, 지방분권개헌 전남회의 공동의장으로 활동하면서 지방분권을 주도하고 있으며 내적으로는 군민 배심원단 벤치마킹을 위해 호주 시드니를 직접 방문 하는 등 누구보다 열정적으로 행동하는 군의 수장으로 맹활약하고 있다. 또한 최근에는 지영환 중앙대 심리서비스대학원 겸임교수와 ‘대통령학’을 공동출판 하는 등, 지·덕·체를 겸비한 행정가로서의 면모도 보이고 있다."

자다가 봉창 두들기는 소리 같기도 하지만 “지·덕·체를 겸비한” 박 군수가 다른 상도 아니고 후대 교육의 귀감이 될 인성교육대상을 받았다니... 수상을 축하합니다.

 

선대원  ghnews21@gmail.com

<저작권자 © 영호남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선대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26
전체보기
  • ㄱ ㅅ ㄲ 2018-05-28 09:23:45

    머리속에 지우고싶은 인간말종   삭제

    • 옹달샘 2018-05-01 13:13:50

      마음을 닫아도 욕” 열어도 욕” 입니다. 고흥의 수장이라는 분이 말을 그렇게 하시면 되겠습니까? 생각을 하시고 말을 하세요, 말을하고 생각하지 마시고, 고흥군 6만의 인구가 들어도 그건 욕입니다. 군청에서도 어쩔도리가 없겠죠. 욕으로 인정하면 찍히니까. 다음에 꼭 만나게 되면 면전에 대고 “시발껏” “시발껏” 느껴보세요   삭제

      • 멋저부러 2018-04-23 08:52:18

        나는 정했네
        1원도 받지않겟다는 공약이 좋아서   삭제

        • 사랑과정성으로 2018-04-22 23:19:43

          고흥에 인물이 그리도 없나요??   삭제

          • 김재을 2018-04-22 23:16:46

            자질이 부족한 사람이네요   삭제

            • 적폐청산 2018-04-20 20:31:08

              사람은 이름을 남긴다. 씨발것과 그 부역자들 빨리 치우고
              깨끗한세상에서 살고싶다.   삭제

              • 인물 2018-04-20 19:54:11

                12년의 악몽 더이상 그들손에 맏길수는 없다
                누가 적폐청산할 적임자인가 잘 따저보고
                6월13일 우리손으로 깔끔하게 결정짖자   삭제

                • 신청사 2018-04-20 13:32:07

                  고흥군 홈페이지가 민원으로 말썽이다.
                  1. (구)군청2청사 앞 도로 공사로 인한 말썽
                  2. 신청사 부실공사 문제(비오면 누수현상)
                  3. 비행시험장 문제
                  4. 한우삼형제 앞 건물 신축으로 인한 탑스빌라 문제
                  5. 임기말 조직개편 문제 등등

                  이게 다 씨박꺼 때문이다. 이제 얼마 안남았다.
                  씨박꺼 이제 넌 끝이여~   삭제

                  • 쌍놈 2018-04-20 10:05:07

                    옛말에 상놈이 갓을쓰면 마빡이 까진다고 했다
                    고로 갓끈을 군민들이 풀어 벗겨버려야 한다
                    욕지거리나 해대는것들은 상놈 들이다   삭제

                    • 창피 2018-04-18 08:14:26

                      저사람을 어쩔고, 갓끈 떨어진 이신세 그입은 언제나 조용할까
                      7.1부터는 좀 조용할까,
                      우리 군민도 이제 품격있고 도덕성이 높은 군수를 맞이해보자
                      난 이 기사가 전국으로 나갈까 무섭다.   삭제

                      26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전체보기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