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지방자치 고흥뉴스
전임 군수 고흥군 수의계약, "특정업체 편중 특혜"최근 3년, 특정업체 두 곳 156건 21억 8천여만원 편중 수의계약 발주
고흥군청

수의계약을 단 1건도 체결하지 못한 업체도 56개

고흥군이 박병종 전 군수 재임시절인 2016년부터 최근 3년간 2천만원 이하 소액 수의계약을 일부 특정업체에만 밀어주었다는 의혹이 사실로 드러나 민심이 술렁이고 있다.

민선 7기 고흥군수직 인수위원회에 의하면, 2016년부터 2018년 상반기내에 고흥군에서 수의계약으로 공사 발주한 건수가 총 4,212건에 558억 4천여만원으로 조사됐다.

연도별로 수의계약 현황을 살펴보면, 2016년에는 1,209건 155억 6천여만원, 2017년 1,746건 229억 9천여만원, 2018년은 1,257건으로 172억 9천여만원으로 매년 증가세를 보이고 있다.

이 가운데 지역내 L건설업체에 88건 13억 2천여만원, S건설업체에 68건 8억 6천여만원을 편중하여 수의계약을 한 것으로 밝혀졌다.

이는 고흥군 관내 건설면허 등록업체가 162개 업체임을 감안할 때, L업체와 S업체에 편중해 꾸준히 수의계약을 체결한 것으로, 퇴임 군수가 현직 권한을 이용해 선심성으로 특정업체를 밀어준 것 아니냐는 특혜 의혹이 제기되고 있다.
 
한편, 최근 3년간 수의계약을 단 1건도 체결하지 못한 업체도 56개 업체가 있는 것으로 확인됐다.

2천만원 이하 소액 수의계약 공사는 계약담당 공무원이 선택한 특정업체와 1인 견적으로 계약을 체결하는 것으로 계약담당자의 자의성이 개입될 가능성이 매우 높다.

고흥군 건설업체 한 관계자는 “그동안 군수 선거과정에서 내편 네편으로 편가르기가 심하여 퇴임한 박병종 군수를 지지하지 않으면 수의계약은 물론 하도급도 받기 어려웠다”고 하소연했다.

민선 7기 고흥군수직 인수위원회 관계자는 “수의계약 성격상 계약담당자의 자의성을 배제할 수 없는 점을 감안하여 앞으로는 관내 건설업체 기회균등 차원에서 치우침없이 골고루 수의계약 발주토록 수시점검 체크 등 개선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최근 인수위에서는 고흥 분청문화박물관 청소년 수련시설 비석공원  정비사업을 고의로 분할해 특정업체에 분할 수의계약을 발주한 부적정 계약발주 사례를 지적한 바 있다.

<이 기사는 고흥군수직 인수위원회 보도자료입니다>

 

선대원  ghnews21@gmail.com

<저작권자 © 영호남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선대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6
전체보기
  • 한심혀 2018-07-24 17:37:46

    너무도 분하네......인수위 그러고 끝나불제...   삭제

    • 거머리 2018-07-12 07:37:32

      디지게 공사해도 남는게 별로없다는 그 업자
      돈바치고 땅바치고 그놈존일 했다는 그 업자
      오늘도 산속 깊은곳 굴삭기는 쉬지않고 돌아갑니다   삭제

      • 씨바꺼 2018-07-10 12:31:56

        진짜 씨ㅂ할놈이네   삭제

        • 2018-07-10 10:45:19

          또 욕나오네~
          진짜 싹 까보자~
          얼마나 더러운 행정을 했는지?
          일단 수의계약 담당자부터 조사해보자~
          그다음은 담당계장, 담당과장
          차근차근 조사해서 뿌리뽑자~
          저런것들이 공무원이라고 앉아 있으니 ~
          관광 2천만 X가튼 소리하고 자빠졌네~   삭제

          • 개작두 2018-07-10 07:57:22

            3년간 한건도 못했다?
            12년간 한건도 못한 회사는 말문이 막히네 ㅆ박거   삭제

            • 블랙리스트 2018-07-10 00:04:25

              조윤선 전 문화관광부 장관이 문화계 좌파성향 인사들을 배제시켜 감방에 갔죠. 고흥은 건설업계 사장들을 배제시킨게 현명하게 나타났는데 무죄입니까?
              시민단체는 뮐하나요?   삭제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