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사회
고흥군 전직 간부, 억대 뇌물 수수 혐의 경찰 수사화장장 허가 조건 1억 8000만원 받은 혐의

고흥경찰서 수사 마무리, 사건 검찰 송치 

고흥군 전직 간부가 화장장 허가를 조건으로 억대의 뒷돈을 받은 혐의로 수사를 받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31일 고흥경찰서에 따르면 고흥군 행정과장과 고흥읍장을 지낸 A(62) 씨가 사업가 B(63) 씨에게 고흥 지역에 화장장 허가를 해주겠다고 속여 수차례에 걸쳐 1억 8000만원을 가로챈(사기) 혐의로 검찰에 송치됐다.

경찰은 지난 8월 초순  B씨가 고흥군 전직 간부  A씨를 사기혐의로 고소해 옴에 따라 수사에 착수했다. 경찰 조사에서 A씨는 2015년부터 사업가 B씨로부터 허가부서가 아닌데도 허가를 조건으로 돈을 받는 등 철저히 사업가를 속여온 것으로 밝혀졌다.

특히 A씨는 2017년 6월 퇴직한 이후에도 허가를 빙자해 돈을 받는 등 죄질이 무거워 알선수뢰 혐의로 경할 조사를 받아왔다. 경찰 수사가 뇌물죄로 전환되면서 사업자도 금품을 제공한 혐의로 입건됐다.

이 사건을 처음 보도한 이뉴스투데이에 따르면 A씨는 " B씨와 사돈 관계다. 일부 빌린 돈도 있고 용돈을 받은 것은 사실이다"며 돈 받은 사실을 시인했다.

 

선대원  ghnews21@gmail.com

<저작권자 © 영호남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선대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1
전체보기
  • 윈윈 2018-10-31 16:28:20

    보스가 나도 먹을테니까 니들도 알아서 챙겨 먹어라``````````

    그래야 서로 말이없지   삭제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