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피플
전문직 1호 고위공무원 탄생…황정주 통일부 상근회담대표
사진 제공=통일부

2017년 제도도입 후 최초…현재 6개 부처에서 전문직공무원 99명 운영

특정분야에서만 근무하는 ‘전문직공무원’ 가운데 처음으로 고위공무원이 탄생했다.

통일부와 인사혁신처는 남북회담 전문가인 황정주(53) 통일부 남북회담지원과장을 통일부 남북회담본부 상근회담대표(경제·사회문화 분야, 국장급 직위)에 발령했다고 28일 밝혔다.

남북회담본부 상근회담대표는 남북 당국 간 열리는 회담에서 남측 대표 역할과 회담전략 자문을 담당하는 통일부의 주요 직위다.

황정주 대표는 1988년 통일부 남북대화사무국에서 공직생활을 시작한 이후 남북회담 부서에서만 14년간 근무했다.

남북회담 1과장과 2과장으로 재직할 때 남북고위급회담, 군사회담 등을 담당했으며 이산가족과장을 맡았을 때는 금강산 면회소 건설, 이산가족상봉 등의 사업을 추진했다.

특히, 황 대표는 2017년 5월 일반직에서 전문직공무원으로 전환하면서 업무의 연속성과 전문성을 살려왔다.

전문직공무원 제도는 공무원의 순환보직 관행을 없애고 업무의 전문성을 높이기 위해 도입됐다. 특정 분야에서만 근무할 수 있게 해 업무의 전문성을 높이기 위해 도입됐다.

현재 통일부(남북회담), 행정안전부(재난관리), 산업통상자원부(국제통상), 인사처(인재채용), 환경부(환경보건·대기환경), 금융위원회(금융업 감독) 등 6개 부처에서 전문직공무원 99명을 운영하고 있다.

이로써 황 대표는 인사처가 2017년 제도를 도입한 후 처음 배출한 ‘1호 전문직공무원 출신 고위공무원’이 됐다.

황정주 대표는 “옛말에 ‘백리를 가는 사람은 90리를 50리로 여기는 자세가 필요하다’는 말이 있다”며 “남북회담 분야에서 장기간 재직하며 쌓은 경험을 바탕으로 한반도의 진정한 평화 정착과 남북관계 발전을 위해 기여하겠다”고 포부를 밝혔다.

황서종 인사처장은 “정부는 앞으로도 한 분야에서 장기 재직하는 공무원들이 소신을 갖고 근무하며 제2, 제3의 황정주 사례가 배출될 수 있도록 제도적 지원을 강화하고 공직 전문성을 높이는 데도 더욱 힘쓰겠다”고 말했다.

 

자료 제공: 인사혁신처 인사혁신국 인사혁신기획과 044-201-8297

 

김정구 기자  webmaster@younghonam.com

<저작권자 © 영호남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정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