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정치
文대통령 "北 인도적 지원…국제사회 필요한 부분도 적극 기여"
데이비드 비슬리 세계식량계획(WFP) 사무총장. 2019.5.13/뉴스1 © News1 오대일 기자


(서울=뉴스1) 최은지 기자 = 문재인 대통령은 13일 유엔 산하기관인 세계식량계획(WFP)의 데이비드 비슬리 사무총장을 접견하고 "과거 우리가 어려웠을 때 WFP로부터 도움받은 것을 잊지 않고 북한에 대한 인도적 지원뿐 아니라 국제사회에서 우리의 도움이 필요한 부분에 적극 기여하겠다"고 말했다.

고민정 대변인의 서면 브리핑에 따르면 문 대통령은 이날 오후 5시30분부터 약 1시간 동안 방한 중인 비슬리 사무총장을 접견했다.

비슬리 사무총장은 문 대통령에게 최근 북한 식량 사정에 대한 WFP, 유엔식량농업기구(FAO)의 공동 조사결과 보고서의 내용을 설명하며 "현재 북한 내 일일 배급량이 심각하게 낮은 수준으로 파악됐다"고 말했다.

이어 비슬리 사무총장은 북한 취약계층에 대한 긴급한 인도적 지원 필요성에 대해 말했고, 문 대통령은 이에 공감했다.

문 대통령은 "트럼프 대통령이 대북 인도적 식량지원을 전적으로 지지한다고 말한 바 있다"고 설명했고, 비슬리 사무총장은 대북 식량 지원 방안에 대한 여러 의견을 전했다.

문 대통령과 비슬리 사무총장은 북한 인도적 식량 지원에 대해서 앞으로 긴밀히 협력해 나가기로 했다.

당초 비슬리 사무총장은 정의용 국가안보실장이 만나기로 돼 있었으나, 문 대통령이 직접 만나 브리핑을 받는 것이 좋겠다고 판단해 접견이 이뤄진 것으로 알려졌다.

뉴스1 <뉴스커넥트>를 통해 제공받은 컨텐츠로 작성되었습니다.

영호남뉴스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