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정치
바른미래당 "황교안, 밀린 죗값 청산해야"
김정화 바른미래당 대변인/뉴스1 © News1 김명섭 기자

 

 


(서울=뉴스1) 이호승 기자 = 김정화 바른미래당 대변인은 18일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를 향해 "끝끝내 반성과 사과는 없었다"며 "돌아오는 즉시 국회로 복귀해 '밀린 죗값'을 청산하라"고 말했다.

김 대변인은 이날 논평에서 "앞장서서 5.18을 왜곡하고 폄훼해온 한국당은 5.18 기념식 참석이라는 조악한 셈법으로 광주정신을 더럽히려 하는가"라며 "한국당의 패륜적 몰염치에 비통함과 분노를 금할 수 없다"고 했다.

김 대변인은 "5.18 망언자 퇴출, 5.18 역사왜곡 처벌 특별법 제정, 5.18 진상규명에 머뭇거림이 있을 수 없다"며 "끝까지 반성하지 않는다면 불의에 맞서 싸웠던 민주영령처럼 바른미래당은 그분들의 명예를 위해 단호히 맞설 것"이라고 말했다.

 

뉴스1 <뉴스커넥트>를 통해 제공받은 컨텐츠로 작성되었습니다.

영호남뉴스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