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정치
한국당, 힘겨운 광주 방문…"황교안이 전두환이다"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가 18일 광주 북구 국립5·18민주묘지에서 열린 제39주년 5·18민주화운동 기념식에 참석하기 위해 행사장에 들어서면서 시민들의 거센 항의를 받고 있다. 2019.5.18/뉴스1 © News1 황희규 기자


(광주=뉴스1) 이균진 기자 = 황교안 대표를 비롯한 자유한국당 지도부가 18일 광주를 방문했지만 시민단체와 일부 시민들의 거센 반발에 부딪혔다.

황 대표와 나경원 원내대표 등 당 지도부는 이날 오전 9시30분쯤 5·18 광주 민주화운동 기념식이 열리는 국립 5·18 민주묘지에 도착했다.

오전 9시쯤부터 행사장 입구인 '민주의 문' 부근에서 '황교안이 전두환이다' '범죄자 황교안' '황교안은 사죄하고 광주를 떠나라' 등이 적힌 피켓을 들고 집회를 진행 중이던 시민단체 등은 빗속에서 황 대표가 탄 버스 문이 열리자 버스로 향해 입장을 가로막기 시작했다.

이에 경찰이 가까스로 길을 만들었지만 입장은 쉽지 않았다. 시민들은 "황교안 오지마" "황교안 물러가라" "여기가 어리라고 와" 등의 함성을 외치며 황 대표 주위에서 물러나지 않았다.

황 대표 등은 20여분이 지나서야 검색대를 통과해 행사장 안으로 들어갈 수 있었다. 이 과정에서 물병과 행사장에 준비된 플라스틱 의자가 날아오기도 했다. 황 대표 등이 기념식에 입장한 이후에도 황 대표의 광주 방문을 반대하는 시민들의 함성은 멈추지 않았다.

국무총리를 지낼 당시 기념식에 참석했지만 '임을 위한 행진곡'을 제창하지 않아 비판을 받았던 황 대표는 이날 기념식에서 참석자들과 함께 팔을 휘두르며 노래를 불렀다.

또 문재인 대통령의 기념사를 들으며, 기념식 참석자들과 함께 몇 차례 박수를 치기도 했다. 다만 문 대통령이 5.18 민주화운동 진상조사규명위원회 출범을 위해 국회와 정치권이 노력해 줄 것을 촉구한다고 언급한 부분에서는 박수를 치지 않았다.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가 18일 5.18민주화운동 39주년 기념식에 참석하기 위해 국립5.18민주묘지 입구를 들어서다 시민들로부터 거센 항의를 받고 있다. 2019.5.18/뉴스1 © News1 황희규 기자


황 대표는 기념식이 끝난 뒤 입장했던 '민주의 문'이 아닌 좌측으로 빠져나왔다. 하지만 기념식 종료됐어도 시민의 성난 민심은 가라앉지 않았다. 시민들은 황 대표가 차에 타고 떠날 때까지 쫓아와 '자유한국당은 해체하라' 등의 구호를 외치며 강하게 반발했다.

그는 기념식 방문에 앞서 자신의 페이스북에 "저의 참석에 대해 논란이 많았다. 광주의 부정적 분위기를 이용한 정치적 계산을 하고 있다는 이야기도 있었다. 안타까운 일이다. 하지만 광주를 찾아야 했다"고 밝혔다.

이어 "대한민국 자유민주주의 시민들은 어디에 살든, 다른 위치에서 다른 생각으로 다른 그 무엇을 하든, 광주 시민이다. 그것이 광주 정신"이라며 "자유를 가로막는 모든 불순물을 씻어 내고, 하나 되는 광주의 꿈이 이뤄지길 바란다"고 강조했다.

하지만 5·18과 관련된 당내 현안을 하나도 해결하지 못한 채 두 번째 광주를 방문한 황 대표를 향한 시민의 반응은 싸늘하기만 했다.

 

 

 

 

 

 

 

 

 

 

 

 

18일 오전 광주 북구 망월동 5·18국립묘지에서 5월어머니가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에게 "여기가 어디라고 오느냐"며 소리치며 울고 있다.2019.5.18/뉴스1 © News1 허단비 기자

 

 

 

 

뉴스1 <뉴스커넥트>를 통해 제공받은 컨텐츠로 작성되었습니다.

영호남뉴스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