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정치
황교안 "탈원전 시기상조"…佛 대사 "원자력 감소가 목표"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가 21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예방한 파비앙 페논 주한프랑스대사에게 인사말을 하고 있다. 2019.5.21/뉴스1 © News1 김명섭 기자


(서울=뉴스1) 강성규 기자,김민석 기자 =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는 21일 파비앙 페논 주한 프랑스대사를 만나, 프랑스의 발전 연료 조정 정책인 '에너지 믹스'를 거론하며 "탈원전 정책은 시기상조이지 않나"라고 주장했다.

황 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페논 대사를 접견하고 "원전을 일정 비율로 유지해야 석탄 등을 활용한 발전 비중을 줄여서 미세먼지나 기후변화에 대응 할 수 있다고 본다"며 이렇게 말했다.

이어 "아마 프랑스의 에너지 대책도 그런 관점에서 원전을 줄이는 것을 연기한 것 아닌가 생각하는데, 제 생각이 맞는지 궁금하다"고 물었다.

페논 대사는 이에 대해 "에너지 믹스 정책은 각 국가 상황에 따라 다르게 결정될 수 있다"며 "에마뉘엘 마크롱 프랑스 대통령이 추진하고 있는 에너지 정책에서는 원자력을 줄이고, 신재생에너지를 늘리는 것을 목표로 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페논 대사는 "에너지 믹스 정책은 복합적 요소를 감안해야 하는 정책"이라며 "프랑스 정부가 추진하는 에너지 믹스 정책의 최우선 과제는 기후변화 대응이라 화석연료를 사용하지 않는 방향으로 가는 것이 관건이었다"고 말했다.

이어 "동시에 신재생 에너지 비중을 높이는 것이 또 하나의 축"이라며 "이 변화과정에 맞춰 원자력 비중을 조정하는 것이 목표"라고 덧붙였다.

뉴스1 <뉴스커넥트>를 통해 제공받은 컨텐츠로 작성되었습니다.

영호남뉴스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