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정치
與 "황교안을 독재자 후예라고 한 적 없어… 도둑 제 발 저린것"
이재정 더불어민주당 대변인. © News1 이종덕 기자


(서울=뉴스1) 전형민 기자 = 더불어민주당은 21일 '내가 왜 독재자의 후예냐'고 말한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에 대해 "도둑이 제 발 저린 것"이라고 지적했다.

이재정 민주당 대변인은 이날 서면 브리핑을 통해 "아무도 한국당과 황 대표를 콕 집어 '독재자의 후예'라고 말한 적이 없다. 무엇이 그리 억울해 못 견디는지 의문"이라며 이렇게 밝혔다.

앞서 황 대표는 이날 오전 인천 중구 자유공원의 맥아더 동상에 헌화한 뒤 "진짜 독재자는 김정은이 아닌가. 문재인 대통령은 김정은을 진짜 독재자의 후예라고 말해 달라"며 문 대통령의 이른바 '독재자의 후예' 발언을 비판했다.

이는 문 대통령이 지난 18일 5·18민주화운동 기념식 기념사에서 '독재자의 후예가 아니면 (5·18) 진실 규명에 동참하라'고 말한데 따른 것이다.

이 대변인은 "황 대표는 한술 더 떠 '진짜 독재자의 후예는 김정은이라고 말해 달라. 진짜 독재자 후예에게 말 한마디 못하니까 여기서 대변인짓을 하지 않냐'고 발언했다"고 소개하며 "공당의 대표가 할 짓이냐"고 비판했다.

이어 "황 대표의 발언은 최소한의 예의도, 기본적인 역사인식도, 남북관계와 한반도 평화에 대한 일말의 책임의식도 없는 발언"이라고 지적했다.

또 이 대변인은 "한국당과 황 대표가 '독재자의 후예가 아님'을 증명하고 싶다면 5·18민주화운동에 대한 보편적이고 상식적인 역사인식을 천명하고, 5·18 진실규명과 책임자 처벌에 적극 동참하면 될 일"이라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물론 이에 앞서 5·18을 달리 해석하며 망언과 막말을 일삼은 자당 의원들에 대한 분명한 징계조치가 선행돼야 한다"고 덧붙였다.

아울러 "잘못을 고치는 첫 번째 길은 잘못을 인식하는 것인데, 오늘 발언으로 그 인식은 충분한 것으로 판명됐다"며 "이제 남은 것은 반성과 참회를 통해 환골탈태해 5·18의 진실규명에 동참하고 책임자를 처벌하는 일"이라고 강조했다.

뉴스1 <뉴스커넥트>를 통해 제공받은 컨텐츠로 작성되었습니다.

영호남뉴스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