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사회
영광군, 범정부 차원 한빛원전 안정화 대책 마련 촉구
한빛원자력발전소.© News1


(영광=뉴스1) 박영래 기자 = 전남 영광군(군수 김준성)은 23일 한빛원자력발전소 원자로 열출력 급증 사건과 관련해 범정부 차원의 안정화 대책 마련을 촉구했다.

영광군은 성명을 통해 이번 사건을 한수원의 원자력발전소 운영능력을 재고할 수밖에 없는 사건으로 규정하며 "아직도 한수원이 원자력발전소 운영에 대한 모든 사항을 공개하지 않고 은폐해 왔던 관행이 개선되지 않고 있다"고 지적했다.

이어 "다수의 기관과 단체에서 안전성을 우려하는 성명서를 발표하고 있으며 연일 언론매체에서 원전 사고의 위험성까지 보도해 지역민들이 삶의 터전을 염려하는 상황까지 치닫고 있다"며 "주민보호의 책임기관인 지자체로서 범정부 차원의 대책 마련을 촉구한다"고 말했다.

영광군은 한빛원전 운영 안정화를 위해 세 가지 사항을 요구했다.

한수원이 군민들에게 사죄와 함께 영광군 이미지 훼손 등에 대한 응당한 조치를 조속히 실시하고, 원자력안전위원회의 특별조사를 원자력발전소 운영 전반으로 확대할 것과 규제체계 전면검토를 요구했다.

또한 한수원 감독 부처인 산업통상자원부에 문제의 심각성을 인식하고 조속히 한빛원자력발전소 안정화를 위한 특단의 대책 마련을 요구했다.

영광군은 "앞으로 진행상황에 따라 추가적으로 필요한 사항에 대해서도 적극 검토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뉴스1 <뉴스커넥트>를 통해 제공받은 컨텐츠로 작성되었습니다.

영호남뉴스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