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사회
이개호 "한빛원전 사고원인 필요시 제3기관에 의뢰해야"
'영광 한빛1호기 수동정지 사건 대책마련 간담회'에서 발언하는 이개호 더불어민주당 의원.(이개호 의원실 제공) 2019.5.27/뉴스1


(영광=뉴스1) 한산 기자 = 이달 초순 수동정지된 전남 영광 한빛원전 1호기의 사고원인 규명을 위해 해외 등 제3의 기관에 정밀조사를 의뢰해야 한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27일 이개호 더불어민주당 의원실에 따르면 이 의원은 지난 25일 영광군청에서 열린 간담회에서 "필요하다면 해외 등 제3의 기관에 정밀조사를 의뢰해 원인을 규명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이 의원은 "이번 사건이 체르노빌 사고와 유사하게 제어봉을 조작하던 중 발생했는데도 한수원이 이를 해프닝으로 취급해 군민들의 충격과 분노를 더하고 있다"며 "철저한 원인규명이 최우선적으로 이뤄져야 하며, 영광군민들의 불안과 불신을 해소하기 위한 조치가 이뤄져야 한다"고 밝혔다.

이어 "원인이 규명되면 지위고하를 막론하고 책임을 물어 이번과 같은 사태가 재발하지 않아야 한다"며 "영광군민들이 납득할 수 있는 원인규명과 재발방지 대책수립, 실천방안이 나올 때까지 한빛 1호기는 가동을 중단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에 대해 정재훈 한국수력원자력 사장은 "영광군민들이 납득할 만한 조치가 있을 때까지 한빛 1호기 재가동은 없다"며 "재발방지를 위한 대책을 철저하게 세우고, 이 과정에서 영광군민들과 면밀히 소통하겠다"고 답한 것으로 알려졌다.

앞서 한빛 1호기는 지난 10일 오전 10시30분쯤 제어봉 제어능력 측정시험 중 원자로의 열출력이 사업자의 운영기술 지침서 제한치인 5%를 초과해 18%까지 급증했다. 이에 한수원은 같은날 오후 10시2분쯤 원자로를 수동정지했다.

이 과정에서 면허를 소지하지 않은 설비 운전자가 원전 제어봉을 오조작한 정황이 포착됐다. 면허자의 직접 운용 또는 감독·지시 하에 제어봉 조작이 이뤄져야 했지만 이마저도 지켜지지 않았다.

또 한국수력원자력은 열출력이 제한치를 초과하면 즉시 원자로를 정지하도록 규정한 원안법 제26조 '운영기술지침서'도 지키지 않은 것으로 드러났고, 이를 관리·감독해야 할 원안위 역시 출력급증 상황을 보고 받고도 12시간가량 원자로 가동을 멈추지 않았다.

뉴스1 <뉴스커넥트>를 통해 제공받은 컨텐츠로 작성되었습니다.

영호남뉴스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