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정치
홍준표 "잡놈 대할땐 품위 필요 없어…유시민은 달라졌다"
유시민 노무현재단 이사장과 홍준표 전 자유한국당 대표가 지난 3일 서울 강남구의 한 스튜디오에서 유튜브 토론 '홍카레오(홍카콜라+알릴레오)'를 통해 토론하고 있다. (유튜브 방송화면) /뉴스1


(서울=뉴스1) 강성규 기자 = 홍준표 전 자유한국당 대표는 전날 유시민 노무현재단 이사장과의 '홍카레오' 합동방송에 대해 4일 "어제 유시민 이사장의 태도는 참 품위가 있었다"며 "나도 최대한 그를 존중하면서 토론을 했다"고 말했다.

홍 전 대표는 이날 페이스북을 통해 이렇게 말하며 "참 유익한 시간이었다"고 소감을 밝혔다.

홍 전 대표는 "가끔 품위 논쟁을 말하는 사람들을 보면서 어찌 그런 이치도 모르고 함부로 사람을 논하는지 안타까울 때가 있었다"고 전했다.

그는 "상대에 따라서 대하는 방법이나 태도도 달라져야 한다"며 "깡패를 상대할 때는 더 깡패처럼 해야 상대를 제압할 수 있고 잡놈을 상대할 때는 더 잡놈이 되어야 하고, 젊잖은 사람을 상대할때는 최대한 예의를 갖춰 점잖게 해야 한다"고 말했다.

이어 "깡패나 잡놈을 상대 할때는 품위를 지킬 필요도 없고 품위를 논할 필요도 없다"고 주장했다.

홍 전 대표는 이에 앞서 역시 페이스북을 통해 "어제 유시민 이사장과 대한민국의 현재에 대해 폭넓은 의견교환이 2시간25분 정도 있었다"며 "서로 반대진영을 증오와 분노로만 대하지 말고 대화를 통해 이견을 좁혀 갈수 있는 계기가 되기를 바란다"고 전했다.

또 "달라진 유 이사장의 모습에서 문재인 정권도 이제 좀 달라 졌으면 좋겠다고 생각했다"며 "다음 기회가 생기면 대한민국의 미래에 대한 방향 제시도 한번쯤 논의해 봤으면 한다"고 기대했다.

뉴스1 <뉴스커넥트>를 통해 제공받은 컨텐츠로 작성되었습니다.

영호남뉴스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