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정치
박지원 "황교안은 이미 버린 카드…친박 신당 출범한다"

(서울=뉴스1) 김성은 기자 = 박지원 민주평화당 의원은 10일 홍문종 한국당 의원이 한국당을 탈당해 대한애국당에 입당할 뜻을 내비친 것과 관련해 "홍 의원의 대한애국당 입당 시사는 비록 재판에 계류중인 셀프 구출 작전이라 하더라도 정치적으로는 친박 신당 출범 신호"라고 했다.

박 의원은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에 글을 올려 이렇게 밝히며 "박근혜 전 대통령은 탄핵 찬성의원을 절대로 용서하지 않으며 황교안 대표는 이미 버린 카드"라고 했다.

친박계 핵심 인사로 꼽히는 홍 의원은 당내에서 '탄핵 물갈이' 조짐이 일자 최근 대한애국당이 주최한 태극기집회에 참석해 "조금 있으면 한국당의 기천명(幾千名) 평당원들이 여러분과 함께 태극기를 흔들기 위해 탈당선언을 할 것"이라며 "보수우익을 바로잡기 위해 광화문에서, 서울역에서, 청와대에서 여러분과 함께 애국가를 부르고, 여러분과 함께 박근혜 전 대통령 탄핵 무효를 외칠 것"이라고 말했다.

이에 대해 박 의원은 "친박신당이 출범한다"고 거듭 강조했다.

박 의원은 아울러 "대통령께서 해외순방 출발하시며 국회의장께 전화하셔 추경 심사 처리 등 국회 정상화를 부탁하셨다. 그러나 번지수가 틀렸다"며 "추경과 국회 정상화는 국회의장이 반대하는 것이 아니고 황교안 한국당 대표와 한국당이다. 전화를 하실 곳은 황 대표와 나경원 원내대표"라고 했다.

이어 "그 분들께 전화해서 설사 거절을 받았더라도 국민은 대통령의 노력에는 열광적인 박수를, 한국당에는 비판을 보냈을 것"이라고 했다.

황 대표를 겨냥해서도 "황 대표도 대통령 해외순방 중 내일이라도 국회에 들어간다고 선언하면 국민은 황 대표께 박수를 보낸다"라며 "고집으론 민심을 못 이긴다. 구상유치한 장외투쟁을 선제적으로 취소하고 국회를 정상화하면 황 대표가 승자가 된다"고 했다.

박 의원은 또 "경제수석과 정책실장이 경제 하방 장기화 운운하며 추경 통과요구하는 것은 실소를 금할 수 없다"며 "국민이, 정치권이, 언론이 그렇게 경제 민생문제의 심각성을 지적했고 마이너스 경제성장, 수출적자, 경상수지 적자 등의 객관적인 지표가 나와도 청와대와 정부는 소득주도 성장을 고수하고 '경제 수치가 좋다, 심지어 일자리도 좋아진다'고 했다"고 했다.

이어 "그런데 이제서야 어려움을 인정하고 추경 편성 및 제출이 2개월 가까이 되어 가는데 그 자리에서 앉아 엉뚱한 소리를 한다면 국민과 국회가 납득하겠나"라며 "국민 앞에 경제 실정과 위기를 외면한 책임을 지는 것이 지금 이 순간 할 일"이라고 했다.

뉴스1 <뉴스커넥트>를 통해 제공받은 컨텐츠로 작성되었습니다.

영호남뉴스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