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사회
영광 주민, 한빛원전 사고 관련 한수원 등 검찰에 고발
영광의 한빛원전(한빛원전 누리집 갈무리)

전남 영광 150여 개 시민사회단체가 13일 한국수력원자력과 산업자원통상부, 원자력위원회를 검찰에 고발했다.

한빛원전 범영광군민대책위원회는 13일 영광군청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한빛원전 1호기 수동 정지' 사건과 관련 관리·감독의 책임에 대해 사법당국에 확인을 요구한 것이다. 

원자로의 열출력이 제한치를 넘으면 원자로를 즉시 멈춰야 한다는 원자력안전법을 위반하고 12시간 가까이 계속 가동했다는 이유다.

또, 원자로 조종면허가 없는 직원이 제어봉을 조작하도록 한 것은 직무유기에 해당한다고 지적했다.

대책위원회는 "원자력안전위원회에게 일방적인 조사를 즉각 중단하고 충분하게 협의하고 조사해 달라고 요구했지만 받아들이지 않아 검찰 고발을 통해 진실규명에 나서게 됐다"며 "군민들은 사고 당시 관리자와 규제·감독 기관들이 무엇을 했는지 진실을 알아야 할 권리가 있다"고 말했다. 

이어 "수많은 사고가 발생했지만 한수원, 원안위, 산자부의 대응 방식을 지켜봤을 때 신뢰할 수 없다"며 "검찰은 철저한 조사를 통해 군민과 국민의 안전을 국가가 책임진다는 사실을 보여 달라"고 촉구했다.
 

선대원  ghnews21@gmail.com

<저작권자 © 영호남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선대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