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정치
장제원 "우리끼리 모여서 춤 춘다고 여성친화정당 되나"
장제원 자유한국당 의원. © News1 이종덕 기자


(서울=뉴스1) 이균진 기자 = 장제원 자유한국당 의원이 26일 여성당원 행사과정에서 불거진 엉덩이 퍼포먼스와 관련해 "우리끼리 모여 춤춘다고 여성친화 정당이 된다고 생각하시나"라고 밝혔다.

장 의원은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울고 싶다. 저만 느끼는 허탈감인가"라며 이렇게 말했다.

장 의원은 "안에서는 사활을 걸고 패스트트랙(신속처리안건) 강행을 저지하려고 몸부림을 치고 있는데 밖에서는 그토록 축제를 열어야 하나"라며 "안에서는 3당 원내대표 합의문 부결로 여론의 집중 포화를 맞으며 전투를 벌이고 있는데 밖에서는 그토록 즐거운가"라고 지적했다.

이어 "안에서는 선별적 국회 등원이라는 초유의 민망함을 감수하면서 입에 단내가 나도록 싸우고 있는데 밖에서는 '철 좀 들어라'라는 비판을 받는 퍼포먼스를 벌여야 했나"라고 말했다.

장 의원은 "분위기를 봐가면서 행사 내용을 구성해야 한다. 국회가 2개월 이상 파행돼 정국이 유례없이 심각한 국면을 맞고 있는 상황"이라며 "당 전체가 엄숙하고 진지한 마음과 자세로 엄중한 상황을 돌파해야 하지 않겠나"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일반 국민의 정서는 아랑곳 하지 않고 우리끼리 모여 춤춘다고 여성친화 정당이 된다고 생각하시나"라며 "정말 힘 빠지고, 속상한 하루"라고 비판했다.

그는 "왜 내일 또 피 마르는 패스트트랙 저지 투쟁의 최선봉에 서야 하는지 씁쓸한 마음이 든다"며 "성인지 감수성이 왜 이렇게 낯설게 들리는걸까"라고 말했다.

뉴스1 <뉴스커넥트>를 통해 제공받은 컨텐츠로 작성되었습니다.

영호남뉴스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