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정치
北통신, 북미회동 보도…"놀라운 사변…회담결과에 만족"

(서울=뉴스1) 문대현 기자 = 북한 매체는 1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과 도널드 트럼프 미 대통령의 판문점 회동을 소개하며 북미 대화를 재개하기로 합의했다고 전했다.

북한 관영 조선중앙통신은 이날 "김정은 동지께서 6월30일 오후 도널드 트럼프 미합중국 대통령의 제의에 따라 판문점에서 역사적인 상봉을 하셨다"고 밝혔다.

통신은 "트럼프 대통령의 판문점 상봉 요청 의사가 세상에 전해진 순간부터 극적인 사변이 이루어진 순간까지 하루 남짓한 시간 동안 온 지구촌의 눈과 귀가 또 다시 한반도에로 집중되고 판문점에서의 북미 수뇌 상봉 소식에 대한 관심과 기대가 온 행성을 뜨겁게 달구며 격정과 흥분으로 열광했다"고 보도했다.

이어 "적대와 대결의 산물인 군사분계선 비무장지대에서 북·남조선과 미국의 최고수뇌들이 분단의 선을 자유롭게 넘나들고 만나는 역사적인 장면은 전 세계를 커다란 충격에 휩싸이게 했으며 오랜 세월 불신과 오해, 갈등과 반목의 역사를 간직한 판문점에서 화해와 평화의 새로운 역사가 시작됐음을 보여주었다"고 설명했다.

또 "(북미 정상이) 한반도의 긴장상태를 완화하며 북미 두 나라 사이의 불미스러운 관계를 끝장내고 극적으로 전환해나가기 위한 방도적인 문제들과 이를 해결함에 있어서 걸림돌로 되는 서로의 우려 사항과 관심사적인 문제들에 대하여 설명하고 전적인 이해와 공감을 표시하셨다"고 설명했다.

특히 "북미 수뇌분들은 앞으로도 긴밀히 연계해나가며 한반도 비핵화와 북미관계에서 새로운 돌파구를 열어나가기 위한 생산적인 대화들을 재개하고 적극 추진해나가기로 합의하셨다"며 "두 정상은 회담 결과에 '커다란 만족'을 표했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북미대결과 갈등의 상징으로 굳게 닫겨있던 판문점 분단의 문을 활짝 열어젖히고 역사를 뛰여넘을 세기적인 만남을 이룩한 북미 두 나라 최고수뇌분들의 과감한 대용단은 뿌리깊은 적대국가로 반목질시해 온 두 나라 사이에 전례 없는 신뢰를 창조한 놀라운 사변으로 된다"고 평가했다.

통신은 회담 배석자에 대해 "리용호 외무상과 마이크 폼페이오 미 국무장관이 배석했다"고 전했다.

이에 폼페이오 장관의 카운터파트가 김영철 당 부위원장에서 리 외무상으로 교체됐음이 사실상 확인됐다.

통신은 전날 생중계된 화면에서 포착된 김여정 당 제1부부장 등 다른 배석자들은 소개하지 않았다.

뉴스1 <뉴스커넥트>를 통해 제공받은 컨텐츠로 작성되었습니다.

영호남뉴스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