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경제
"일본 제품 불매운동"…日 경제보복에 네티즌 '부글부글'
반도체 핵심 소재 수출 규제를 강화한 일본의 경제보복으로 일본 제품 불매운동 움직임이 확산하고 있다. 사진은 지난 2013년 12월27일 서울 종로구 중학동 주한일본대사관 앞에서 열린 아베 신조 일본 총리 규탄 시위. © 뉴스1


(서울=뉴스1) 박병진 기자 = 일본 정부가 한국으로의 반도체 핵심 소재 수출 규제를 강화하는 사실상의 경제보복 조치를 하면서 대응 방안을 놓고 국내 소비자 간 설전이 뜨겁다.

일본 제품 불매운동과 여행 자제 및 국내에서 활동하는 일본 국적의 연예인을 퇴출시키라는 의견과 개인의 자유에 맡길 일이라는 주장이 서로 대립하는 모양새다.

4일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일본 제품의 불매를 종용하는 '사면 안 되는 일본 제품들'이란 제목의 글이 인기다.

이 글에는 "아래 기업들은 역사 교과서 왜곡, 독도 영유권 주장, 위안부 만행 부정 등을 일삼는 일본 내 우익단체들을 후원하고 있다"는 문구와 함께 특정 기업들의 로고와 주제품을 담은 사진이 공유됐다.

이에 한 네티즌은 "이 목록은 정확하지 않다"며 "이런 식으로 마녀사냥을 하면 안 된다"는 댓글을 달았다. 일본 기업이 아니거나 우익단체와 무관한 기업들도 도매금으로 포함됐다는 것.

일본 여행도 도마 위에 올랐다. 이날 트위터에는 "일본 여행을 자제하는 것이 애국", "기껏 내 돈 주고 한국을 배척하는 곳에 가지 않겠다" 등의 트윗이 수백 차례 이상 리트윗되며 일본 여행 자제 분위기가 퍼졌다.

반면 일부 네티즌들은 "미리 짜놓고 계획한 일정이 있을 텐데 지금 당장 일본 간다고 욕하는 것은 웃기는 일"이라며 "일본에 가는 건 개인의 자유"라고 반박했다. 일본 제품 불매운동도, 일본 여행 자제도 강제가 아닌 선택의 문제라는 논리다.

국내에서 활동 중인 일본 국적 연예인의 퇴출을 요구하는 과격한 목소리도 나왔다. 인기 아이돌 그룹 '트와이스'의 사나, 모모, 미나와 '아이즈원'의 미야와키 사쿠라, 혼다 히토미, 야부키 나코 등 일본인 멤버들이 주타깃이 됐다.

아울러 포털 사이트에 게재된 경제 보복 관련 기사에는 불매운동 동참을 호소하며 일본을 규탄하는 댓글이 적게는 수백개에서 많게는 수천개까지 댓글이 지속적으로 달리는 상황이다.

 

 

 

 

 

 

 

 

일본 경제 제재에 대한 정부의 보복 조치를 요청하는 청와대 국민청원 참여자가 1만명을 넘었다. © 뉴스1


지난 1일 시작된 '일본 경제 제재에 대한 정부의 보복 조치를 요청합니다'라는 청와대 국민청원 또한 만 사흘 만에 참여 인원이 1만명을 넘어섰다.

해당 청원은 국민이 먼저 일본 제품에 대한 불매 운동 및 일본 관광 불매로 대응해야 하며, 정부는 관세 보복·관광 금지·수출규제 등에 나설 것을 촉구했다.

이 청원자는 "현재 대한민국은 5천년 역사 중 가장 강성한 시기"라며 "매년 망언과 오만한 행동을 일삼는 일본에게 대한민국이 힘으로 대응할 수 있다는 걸 보여주기 바란다"고 적었다.

한편 일본의 수출제한 조치에 우리 정부는 세계무역기구(WTO) 제소를 검토하는 등 사태가 장기화할 조짐을 보여 이를 둘러싼 네티즌들의 갑론을박은 당분간 계속될 전망이다.

 

 

 

 

뉴스1 <뉴스커넥트>를 통해 제공받은 컨텐츠로 작성되었습니다.

영호남뉴스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