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지방자치 호남
전남도, 수산자원보호 불법어업 집중 단속도내 16개 연안 시군과 2월 어업질서 단속 나서

전라남도는 수산자원 보호와 어업질서 확립을 위해 28일까지 불법어업 지도・단속에 들어갔다.

이번 단속에는 16개 시·군이 참여하며, 도와 시·군의 어업지도선 15척과 공무원 40여명이 투입된다. 24일부터 5일간 도․시군 집중 합동단속도 실시될 계획이다.
 
중점단속 대상은 무면허·무허가 조업, 조업금지구역 위반, 불법어구 사용 등 어업기초질서 위반 행위다. 합동단속은 ▲멸종 위기종 어린 실뱀장어 무허가 안강망 조업 ▲유해약품 사용 ▲조업구역 이탈 ▲어구 초과 설치 등 어업기초질서 위반행위 등에 중점을 뒀다.
 
전라남도는 2018년부터 합법적인 조업 분위기 조성을 위해 ‘선(先) 지도·홍보, 후(後) 단속’의 원칙을 홍보 중이며, 사전홍보에도 불구하고 적발 시에는 범칙 어획물, 불법어구를 모두 몰수하고 행위자는 사법조치 하는 등 법과 원칙에 따라 강력히 처분할 방침이다.
 
최정기 전라남도 수산자원과장은 “도는 불법어업 단속 사전예고를 통해 자율적인 준법 조업질서 확립 분위기를 조성하고 있다”며 “사전 홍보에도 불구하고 이뤄진 불법어업 행위에 대해서 앞으로도 강력한 단속을 추진하겠다”고 밝혔다.

 

김하린 기자  ghnews21@gmail.com

<저작권자 © 영호남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하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