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지방자치 호남
‘기후변화 대응 수종’ 본격 육성18일 완도수목원서 상록성 참나무류 개량 연구 토론회

전남산림자원연구소는 18일 상록성 참나무류 육종 사업의 본격 추진을 위해 산림청, 국립산림과학원, (사)더좋은나무만들기 등과 ‘상록성 참나무류 개량연구 현장 토론회’를 가졌다.
 
이날 완도수목원에서 열린 토론회에서는 ▲완도수목원과 시험림에 대한 소개 ▲ 상록성 참나무류 연구현황 ▲난대수종의 종자 공급원 조성현황 ▲형질이 우수한군락지․개체 선발 방법 등에 대해 참석자들의 주제발표와 토론이 펼쳐졌다.
 
또한, 수목원 내 붉가시나무 군락지에서 우량 개체 선발을 위한 시연도 이뤄졌다. 이번 시연을 통해 확립된 표준 방법은 향후 다른 지역 조사에서도 기본 지침으로 활용될 예정이다.
 
목재와 도토리묵 생산 등 활용가치가 높은 상록성 참나무류(일명 가시나무류)는 우리나라 남부 난대·아열대 지역에만 분포돼 있어 그동안 크게 주목받지 못으나 최근 지구온난화로 인해 참나무류의 생육지가 점차 북상해 조림지가 확대될 것으로 전망된다.
 
상록성 참나무류를 다목적 산림자원으로 육성하기 위해서는 자원탐색과 육종재료 확보, 육종집단 조성 등의 연구가 필요해 완도수목원은 현재 붉가시나무에 대한 군락지 탐색과 우량 개체 선발을 진행중이다.
 
산림청 국립산림과학원은 기후변화에 대응해 상록성 참나무류를 다목적 산림자원으로 육성하고 조림지를 확대하기 위해 우량 개체 선발 등 육종 프로그램을 본격 추진할 방침이다.
 
이석우 국립산림과학원 산림자원개량연구과장은 “기후변화 대응을 위한 산림자원 육성은 미래세대를 위해 매우 중요한 일이다”며 “현재 우수한 육종재료를 확보하면서, 이를 활용한 우량품종 개발에도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위안진 전남산림자원연구소 완도수목원장은 “붉가시나무, 구실잣밤나무 등이 넓게 분포한 완도수목원의 장점을 살려 상록성 참나무류 연구의 전초기지로서 역할을 다할 수 있도록 적극 협력하겠다”고 밝혔다.
 

김하린 기자  ghnews21@gmail.com

<저작권자 © 영호남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하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