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정치
이낙연 "월성원전 삼중수소 검출, 폐쇄 불가피 확인"

"조기 폐쇄 결정 정쟁화…무책임한 정쟁"
경제성·안전성·국민 건강권 제쳐두고 "감사원 뭘했나"
"원전 마피아 결탁 있었는지 명백히 밝혀야"

민주당 이낙연 대표는 11일 "1년 넘게 월성원전을 감사해놓고 사상 초유의 방사성 물질 유출을 확인하지 못한 감사원의 감사 결과는 납득하기 어렵다"며 "이번 조사로 시설 노후화에 따른 월성원전 폐쇄가 불가피했음이 다시 확인됐다"고 말했다.

이 대표는 이날 당 최고위원회의에서 "지하수에서 방사성물질이 검출됐다는 사실 자체가 충격적"이라며 "무엇을 감사했는지 매우 의아스럽다"고 감사원을 겨냥했다. 

또 "그동안 일부에서는 조기 폐쇄 결정을 정쟁화하며 그런 불량 원전의 가동을 연장해야 한다고 주장해 왔다"며 "참으로 무책임한 정쟁이었다"고 비판했다.

이어 "7년 전부터 제기된 삼중수소 유출 의혹을 왜 소명하지 못했는지, 세간의 의심대로 원전 마피아와 결탁이 있었는지 등을 명확히 밝혀야 한다"고 날을 세웠다.

원전의 안전성, 국민 건강권까지 복합적인 사안을 고려한 정책 결정에 대해 감사원이 월성 원전의 조기 폐쇄 정책 결정을 내린 산업통상자원부를 경제성 분야만 감사하고, 그 결과 관련 증거를 파쇄한 혐의로 산업부 공무원들에 대한 검찰의 대대적 수사와 구속으로 이어진 일련의 사태에 대해 날을 세워 비판한 것으로 보인다.

선대원  ghnews21@gmail.com

<저작권자 © 영호남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선대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