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사회
임란 유적지서 한․일 평화 기원 국제학술대회진도 왜덕산…하토야마 유키오 전 일본 총리 위령제 참여
일본 교토 코무덤

임진왜란 당시 명량해전 전사자가 안장된 진도 왜덕산과 일본 교토 귀(코)무덤(鼻塚) 등을 조명하고, 희생자를 위로하며, 두 나라 간 화해와 평화를 기원하는 국제학술대회가 진도에서 열린다.

전라남도는 진도문화원 주관으로 23일부터 이틀간 진도군청과 왜덕산 일원에서 하토야마 유키오 전 일본 총리 등 한․일 관계자들이 참석한 가운데 ‘한일 국제학술대회’와 ‘왜덕산 위령제’를 개최한다고 밝혔다.

전남도에서 지원하는 ‘시군 역사문화자원 발굴 및 교육사업’의 하나로 추진되는 이번 학술대회에선 명량해전 당시 전사한 일본군이 안장된 왜덕산과 일본 교토의 귀(코)무덤(鼻塚)을 국제학술회의를 통해 조명하고 위령제를 개최함으로써 한․일 간 역사 인식을 공유하고 아픈 역사의 희생자를 위로한다.

첫날인 24일 진도군청에서 ‘하나의 전쟁, 두 개의 무덤’이란 주제로 진행하는 국제학술대회는 전경수 서울대 명예교수의 기조발표를 시작으로 이토 아비토 도교대 명예교수, 이해준 공주대 명예교수, 아마기 나오토 교토세계평화회 대표, 김문실 부산외대 명예교수의 발표에 이어 임경택 전북대 문화인류학과 교수를 좌장으로 종합토론을 진행한다.

토론 후에는 진도문화원장(왜덕산보존회장), 교토세계평화회 대표 간 ‘왜덕산 사람들의 교토 귀(코)무덤 평화제’ 공동추진을 합의하는 MOU가 이뤄진다. 한․일 간 평화교류 사업 추진을 약속하고, 세계인의 평화운동으로 발전시키기 위한 것이다.

25일엔 진도 고군면 왜덕산에서 위령제를 개최한다. 하토야마 유키오 전 총리는 추모사를 통해 화해와 공존의 의미를 되새기고, 한․일 두 나라의 평화와 협력을 기원할 예정이다.

하토야마 유키오 전 총리는 야당인 민주당 소속으로 2009년 일본 역사상 최초로 정권교체를 실현한 인물이다. 과거 일본의 잘못을 진심으로 사과하고 두 나라 간 평화를 지속적으로 추구한 인물로 유명하다. 특히 정계은퇴 후 2015년 서울 서대문형무소 역사관을 방문했고, 지난해 11월 부인과 함께 교토의 귀(코)무덤을 찾아 임진왜란 당시 선조의 과오에 사죄의 뜻을 밝히는 등 과거사 문제에 대해 일본의 사과를 일관되게 촉구했다.

위령제가 열리는 왜덕산은 명량해전에서 목숨을 잃고 진도 고군면 오산으로 밀려온 왜군 시체를 주민들이 ‘시체는 적이 아니다’며 수습해 묻어준 곳이다. ‘왜인들에게 덕을 베풀었다’ 해 왜덕산으로 명명했다.

 

정일훈 기자  ghnews21@gmail.com

<저작권자 © 영호남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일훈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